로그인이 필요합니다.

SITE MAP

육아의 고민을 함께 나눕니다.

육아를 하며 생기는 고민을 함께 생각합니다.

아이를 행복하게 하는 부모혁명

푸름아빠 SBS 방송강연

바로가기

푸름이닷컴의 강연소식도 보고
강연신청도 하고 싶다면?

바로가기

추천해요 더보기 +

공지사항 더보기 +

방송강연 푸름아빠 SBS방송강연

더보기 +
SBS여름캠프

아이를 행복하게 하는 부모혁명

[행복한 영재로 키우는 7가지 원칙] 독서 영재 '푸름이' 아빠 최희수

2013. 08. 01 강연보기

클럽 푸름이 가족여러분의 소통공간

더보기 +

BOOK CAFE

더 자세한 내용은 푸르미몰을 이용하여주세요!

베스트 서평

댓글 추첨을 통해 500원 적립

푸름이 까꿍 그림책
세트(전40권)

세이펜버전

스타푸름 패밀리지기

아직 자랑할만한 단계는 아니지..

구본경

안녕하세요. 저는 17개월 여아를 키우는 워킹맘이에요. 아이를 6개월도 되기전 어린이집이 맡길 수 밖에 없는 상황이였어요 여려운 형편에 남편은 애를 맡기고 일을 하라고 하였고 그 어린 아기를 9시부터 6시까지 9시간을 맡기며 지금껏 일하고 퇴근 후 ; 밥먹이고 씻기고 좀 놀아주다 재우는 식이였어요. 아이한테 늘 미안하고 부족한 엄마인걸 알았지만 초보맘에 워킹맘에 도와줄 ;이 없는 독박육아였죠. ; 내가 힘들고 내가 체력이 안 ;되니 이이 책읽어줄 ;생각도 못하고 ; 장난감으로 티비로 대체하며 시간이 ;이렇게 흘렀어요. 그러다 2월초 하은맘 책 3권을 읽고 너무 충격을 ;받았고 ; 하은맘이 추천하는 푸름이아버님 책을 읽고 ; 푸름이닷컴을 접하면서 아.. 이렇게는 안되겠다 싶었습니다. 하지만 당장 어린이집을 안보낼 ;수 ;있는 상황은 ;아니기에 하은맘이 추천한 ;푸름이 까꿍 그림책을 구매하여 2월 한달을 무조건 읽어줬습니다. ; 일을 하지만 새벽이든 ;낮이든 밤이든 아이가 책을 좋아하는걸 ; 알면서도 ;못 읽어준, 아니 안 ;읽어준 ;엄마이기에 ; 한달간 꾸준히, 평일엔 시간이 허락되는데로, ; 주말은 하루종일 아이가 원하면 원하는 만큼 읽어주고 있어요. ; 그랬더니 아이가 책 내용을 기억하고 ; ; 주인공이 우는 장면이 나오면 우는 모습을 제가 읽으며 하는 표현 행동을 그 페이지만 나와도 제가 읽기 전에 따라하며, ; 전면 책장을 가로로 손이 닿게 책을 꽂아주니 일어나자 마자 보고 자기전까지 또보고 ; 17개월 주변 조리원 동기나 친구들 아이들보다 많이 말이 트이고 표현력도 너무 좋습니다. 책육아를 안 해본 사람들은, ; 푸름이 어머님, 아버님, ;하은맘 책을 ; 안 읽어 본 사람들은 제가 너무 오바하는걸로 ;봐서 ; 여기에 공감 받고 싶어 글을 올리게 ;되었네요. 앞으로는 ;푸름이몰에서 판매하는 정전기 ;스티커로 한글을 알려주려고 합니다 ; 나중에 한글 떼고 다시 자랑할번 할께요 긴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2020.02.22

스타푸름 패밀리지기

지난시간들을 자랑합니다.

태현의현맘

큰아들 재수생 대학교 합격 둘째아들 현역고3졸업생 대학교 합격 막내아들 현재 고2 올라가는 학생 2000년생 첫아이를 키우면서 너무 막막하고 막막해서 여기저기 기웃거리다 알게된 푸름이닷컴~ 육아에 대한 전혀 0에 가까운 암것도 모르는 초보엄마에게 ; 푸름이는 등불이었네요 푸름이아빠 강연도 쫒아다니구 육아서적도 구입하구 읽어가며 푸름이닷컴에 글 올리며 이책 저책 구입하구 읽어주구 물어보구 적용하며~~ 지역 ;모임도 쫒아다니구~ 책의 바다에도 빠져보구 읽기독립 ;등등 성장하는것들을 보았죠. 자연으로 경험하니라 어린이집도 안보내구 젤 큰아이 7살 때 병설유치원 보내기 시작하구 동시에 둘째 6살때 함께 병설유치원 보내기 시작하기전까지는 연년생과 2살터울 동생 모두 세명을 안구 손잡구하면서 놀이터 박물관, 연극보기, 도서관, 바닷가, 산, ; 아쿠아리움, 놀이공원 등등~~아빠는 일다느니라 혼자~ 저혼자 어린 셋 데리구 울릉도까지~독도까지~ 물고기에 빠져있는 둘째 때문에 3년이상 ; 아쿠아리움 가족회원으로 등록하고 다니길 수십번 바닷가에 조개잡으러 가기도 수십번~ 집은 성남인데 어린이날 기념 어디가구싶냐고 물었더니 ; 대부도 바닷가 가구싶다구해서 셋데리구 ; 지하철 3번갈아 타구 버스타구 대부도가서 ; 맛조개캐구 칼국수 먹구~ 나는 싫어하는 영어였지만 아이들에게는 재미있게 접하고 싶어서 ; 이것저것 시도해보구 하다가 ;푸름이 ;영어캠프 ;나오고서는 ; 큰아이 4년정도 둘째도 그정도~~막내는 ; 조금 어려서 2년정도 자연스럽게 노출~ 큰아이가 자연스럽게 영어에 맥을 잡은 ;게 ; 푸름이 영어캠프였다구 하더라구요. 이렇게 푸름이닷컴과 친하게 육아하다보니 ; 어느새 아이들부쩍부쩍 자라구있더라구요. 아이들 학교가면 이곳저곳 도서관에 책빌리러 다니구~ 그러다 제가 공부방하게되에 큰아이 2학년때부터인가 ; 많이 못돌아다녔지요. 평일에는 전혀 시간이 안나구 주일에는 교회가느니라 토요일이 전부여서 나들이를 많이 다니진 못했지요. 하지만 어린시절 닷컴과 함께한 시간들이 자양분이 되어 큰아이는 기독대안학교 중등고등과정을 졸업하구 ; 인 서울대학교에 합격했지만 한해 정말 ; 열심히 다시 해본다고 해서 재수를 했지요. ; 그때까지 사교육은 제로 였구요. ; 대안학교가 사교육허락하지 않구 인강도 허락안했었거든요. ; 물론 그대로 지키지 않고 과외도 학원도 인강도 듣는 사람도 ; 많았지만 우리아이 생각은 달랐죠. ; 학교에 입학한 이상 룰을 지켜야한다며~ 그래서 결국 일년 첨으로 재수종합반에서 공부했네요. ; 둘째 아이도 중등과정까지 스스로 공부하는 힘이 생겼는지 ; 잘 하더라구요. 사교육없이~ 그러더니 자신에게도 투자해달라며 자사고 가구싶다해서 ; 경기도 ;광역 자사고에 갔지요. 선행도 하나두 안한 상태루 자사고 현실은 수학영어 다 배우고 오는 학생들도 많아서 ; 가자마자 본 시험은 삼백여명 중 중위권이나 그 이하였죠. 그런데도 집안사정 알구 인강으로만 1년을 버티다 ; 2학년 여름 겨울 수학특강수업 듣구요. 고3때는 파이널수업 단과로 수학 생명과학을 들었죠. 그리구 올해 재수하는 형과 같이 시험을 봤죠 형은 문과 동생은 이과~~ 다행이었네요. 경쟁관계는 아니니~~ 결과는 ㆍ ㆍ ㆍ ㆍ ㆍ ㆍ ㆍ ㆍ ㆍ ㆍ ㆍ ㆍ ㆍ ㆍ ㆍ ㆍ ㆍ ㆍ ㆍ ㆍ ㆍ 큰아이 서울대 경제학부 둘째아이 서울대 생명과학부에 동시합격했네요. 합격자발표가 3일저녁에 있었구요. 이런저런 생각이 많이들면서 아이들을 키운 전 과정이 파노라마처럼 펼쳐지는데.... 어제 밤에 누웠는데 ;갑자기 ;푸름이 닷컴이 생각나는 겁니다. 두 ;아들에게 물어보니 ;큰 ;아들과 둘째 ;아들의 지금은 ; 어린시절 독서를 ;많이 한 것과 ;많은 경험을 한 것 등을 꼽는걸 보며 어린이절 푸름이닷컴과 함께한 많은 시절에 대한 추억과 그리구 감사를 드려야겠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늦은밤 두서없이 글을 적어보았네요. 둘을 서울대에 보낼 목적이 있었던 것도 아니구 우리아이들이 영재성이 있는것도 아닌데 닷컴과 함께 고민하고 보낸 시간들이 ; 엄마로서 ;부족하고 부족한 저에게 큰도움이 되었다는걸 ; 고백하며 글을 마칩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2020.02.10

스타푸름 패밀리지기

예상치 못하게 찾아 온 독점육아..

아우라썬

남편이 갑작스럽게 목디스크로 입원하게 되면서 ; 독점육아를 하게 되었어요. (내일 퇴원하게 되어서 늦은 시간에 푸름이닷컴에 들어왔네요.) 사실... 남편이 입원하게 되어서 좋은 점들이 좀 있었어요. 하하하... 전 '육아가 정말 정말 즐겁다'주의는 아닌데도 ; 그 기간이 힘들지 않더라구요. 그렇게 그 동안의 이야기를 또 풀어보려고 합니다. :: 지금 설이가 하는 말은 (외출하고 돌아온 엄마에게) ; "엄마가 보고 싶었어요. 눈물이 나려는 걸 꾹 참고 기다렸어요." (입원한 아빠에게) "아빠 힘내세요. 설이가 있잖아요." 라는 말을 시키지 않아도 혼자 해냅니다. 이 ;말을 듣고 저희 부부도 깜짝 놀랐어요. ; 표현하는 게 풍부하다곤 생각했지만, ; 저럴 정도였나 싶었거든요. :: 책 속의 이야기 1 그리고 김영진 작가님의 책 중 ; [미안하고 고맙고 사랑해] 책을 꽤 들고 왔는데 글밥이 많아서 저와는 그림만 보았어요. ; 그런데 아이가 "그린이가 가시 박혔어. ; 나도 가시 박혔는데 엄마가 빼줬어"하길래 그제서야 책 내용을 보니 주인공 그린이가 ; 가시가 박힌 이야기가 나오더라구요. 그 뒤부터 책의 글을 다 읽어주기 시작했습니다. 검은색은 제가 말하면 빨간색은 설이가 이어 대답합니다. 3page "그린아, 산책 가자!" 그린이가 요새 부쩍 통통해져서 주말마다 아빠와 공원을 한 바퀴 돌기로 했어요. "에이, 싫은데......." "아빠는 그린이랑 가고 싶어. 같이 나가자" 공원 한 바퀴 스티커 10개 붙이면, ; 아빠가 그린이에게 선물을 준다고 했지요. 그래도 그린이는 내키지 않았어요. 산책은 지루하고 힘들었어요. 지난주에는 나무 기둥을 짚다가 손에 가시가 박혀서 무척 아팠거든요. "힘들면 업어 주기 찬스 세 번 써. 한 번에 30초씩." 그제야 그린이는 아빠를 따라나섰어요. 6page "그린아, 그저께 아빠가 소리 질렀을 때 무서웠지?" "......응." "미안해. 그린이가 무지 큰 잘못을 한 것도 아닌데, ; 아빠가 너무 크게 소리를 질렀어." "......" "사실은 그날 아빠 회사에서 안 좋은 일이 있었거든. ; 그래서 더 화가 났던 것 같아. 미안해" "회사에서 안 좋은 일이 있었는데 왜 나한테 화내?" "......미안해. 아빠가 어른이 되려면 한참 멀었나 보다." "아빠는 어른이잖아." "그러게...... 미안해" 아빠가 그린이 어깨를 꼭 안아 줬어요." :: 책 속의 이야기 2 어느 날은 늦은 새벽까지 자지 않길래 화가 나서 ; (전 부족한 엄마가 맞답니다 ^^;;) [Let's play docter] 라는 책을 펼치기만 하고 읽지 않았어요. 그랬더니 (검은색 글자는 엄마, 빨간색 글자는 설이가 발화) I'm bored. Let's play doctor. I'm a doctor i'm a nurse We are ;patients Now it's your turn. What's the matter? I have a fever and cough. You have a cold.Take this medicine.You will be fine. (생략) :: 엄마의 생각 ; 급격한 발화를 보여주더니 요즘 또 주춤해요. 아이와 항상 지내고, 아이에게 온 시선이 가다보니 ; "내가 이렇게 하는데, 왜 하지 않지?"라는 의문이 또 들어요. 하지만 길게 놓고 보면 주춤한 기간이 얼마 되지 않더라구요. 사랑스러운 아이로 자라게 하고 싶어서 ;"사랑해","엄마는 설이를 하늘만큼 땅만큼 사랑해", "예뻐. 얼굴도 마음씨도 예뻐" ;등의 말을 해주는데 그 말이 아웃풋 되기까지 1년이 넘게 걸렸어요. 요즘 그 말을 저보다 저 자주하는 아이를 보면서 ; '언젠가는 말하는구나'라는 걸 느낀답니다. 저는 아이와 집안일을 많이 하는 편인데 요즘은 저녁만 되면 아이가 빨래가 다 말랐다고 걷어오고 로봇물걸레 청소기의 걸레를 꺼내면 충전되어 있는 ; 청소기와 물넣는 통을 제가 말하지 않아도 들고 온답니다. 일의 전,후 과정을 알고 있는 것 같아요. :: 마지막으로 아이와 함께 모든 걸 하셨으면 합니다. ; 아이에게는 신기한 놀이가 되고 엄마는 집안일을 따로 하지 않아도 좋으니 말이죠. 물론 집안일을 하려다, 집안일을 ;하는 시간이 늘어나기는 ; 합니다만 ;아이와 함께 놀 수 있어서 좋고, ; 아이가 자면 엄마만의 시간을 낼 수 있으니 더 좋아요! - '독박육아'가 아닌, '독점육아'라고 표현을 하기까지 ; 22개월이 걸린 설이의 엄마 -

2020.02.08

베스트 캐릭터
단계별 영어 학원 DVD 모음

우리아이에게 맞는 단계별 영어 교재 모음

바로가기